본문으로 건너뛰기

몇 가지 예시와 함께 사용하는 퓨샷(Few-shot) 프롬프팅

미리보기

생성형 AI 기술이 발전하면서 챗GPT와 같은 인공지능 활용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습니다.

금일 오픈AI에서 실시간 커뮤니케이션과 감정적 소통까지 가능한 GPT-4o를 공개하면서, 프롬프트를 가장 잘 활용하는 방법을 연구하는 프롬프트 엔지니어링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습니다.

지난 포스트에서 다룬 제로샷 (Zero-Shot, 예시를 포함하지 않는) 프롬프팅에 이어, 이번에는 퓨샷(Few-Shot) 프롬프팅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.

퓨샷(Few-Shot) 프롬프팅이란?

인공지능 학습에서 샷(Shot)은 예시(Example)를 뜻합니다. 따라서 퓨샷(Few-Shot)은 몇가지 예시(Few examples)를 뜻합니다.

퓨샷 프롬프팅은 AI 모델이 새로운 작업을 수행할 때 소량의 예시를 제공하여, 모델이 해당 작업을 더 정확하게 이해하고 수행하도록 돕는 방법을 뜻합니다.

퓨샷 프롬프팅은 크게

  • 작업 (Instructions): 모델이 수행할 작업에 대한 설명

  • 예시 (Examples): 모델이 답변을 생성할 때 참고할 예시

  • 입력 데이터(Input data): 분석할 데이터 여부에 따라 선택적 활용

로 구분되며, 퓨샷 프롬프팅을 적용한 예시는 아래와 같습니다.


예시 1: 영어 문장 한국어 번역

프롬프트
아래 문장을 한국어로 번역하세요.

예시:
1. 영어: "How are you?"
한국어: "어떻게 지내세요?"
2. 영어: "What is your name?"
한국어: "당신의 이름은 무엇인가요?"

### 번역할 문장
영어: "I am learning Few-Shot prompting"
AI 응답
영어: "I am learning Few-Shot prompting"
한국어: "저는 퓨샷 프롬프팅을 배우고 있습니다"

위 예시는 프롬프트에 번역의 예시를 2개 제공하여, 인공지능이 응답을 적절하게 포매팅(Formatting, 응답을 보기 좋게 정리)하고 작업(영어를 한국어로 번역)을 수행하도록 합니다.


예시 2: 요리 레시피 생성

프롬프트
아래 레시피 생성 예시를 참고해서, 주어진 재료에 따른 새로운 레시피를 만들어 주세요.

예시 1:
재료: 닭고기, 소금, 후추, 마늘
레시피: 닭고기를 작은 조각으로 자릅니다.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하고, 팬에 기름을 둘러 마늘을 볶습니다.
마늘이 노릇해 지면 닭고기를 넣고 익을 때까지 볶습니다. 완성된 닭고기를 접시에 담아 냅니다.

예시 2:
재료: 계란, 우유, 설탕, 바닐라
레시피: 보울에 계란을 풀고 우유, 설탕, 바닐라를 넣어 섞습니다. 팬에 기름을 약간 두르고 중불로 예열합니다.
계란과 섞은 혼합물을 팬에 붓고, 천천히 저어가며 익힙니다. 계란이 노릇하게 익으면 접시에 담습니다.

재료: 감자, 올리브유, 소금
AI 응답
레시피: 감자를 깨끗이 씼은 후 껍질을 벗깁니다.
감자를 얇가 썰어 큰 보울에 감자 슬라이르를 넣고, 올리브유를 두릅니다.
감자에 소금을 뿌리고 다시 한번 섞은 후에, 오븐을 200도로 예열합니다.
예열된 오븐에 감자 트레이를 넣고, 20-25분간 감자가 노릇하게 익을 때까지 구워줍니다.

위 예시는 재료를 바탕으로 레시피를 만드는 예시를 2개 제공하여, AI가 이를 참고해 응답을 생성할 수 있도록 합니다.



퓨샷 프롬프팅에서 예시는 몇 개가 적당할까요?

일반적으로 퓨샷 프롬프팅은 2-5개의 예시를 사용합니다.

퓨샷 프롬프팅의 장점

퓨샷 프롬프팅은 소량의 데이터만으로 인공지능 모델이 작업을 더 정확하게 이해하고, 수행할 수 있도록 합니다.

제로샷 프롬프팅보다는 프롬프트 작성에 더 오랜 시간이 소요되지만, 응답값을 더 정확하게 조절할 수 있습니다.

퓨샷 프롬프팅의 한계

퓨샷 프롬프팅은 인공지능에게 적은 수의 예시만 제공하므로, 주어진 예시의 품질이 낮으면 인공지능이 잘못된 결과를 만들어 낼 확률이 높습니다.

따라서 퓨샷 프롬프팅을 활용할 때는 예시의 일관성과 품질에 대해 꼼꼼히 점검해야 합니다.


About Us

우아한테크 강연 | 글로벌 개발자로 성장하는 소프트웨어 실무 영어


hero

2024년 2월 22일, 긱하우스(Geek Haus)의 창업자인 장진호가 "글로벌 개발자로 성장하는 소프트웨어 실무 영어"를 주제로 우아한테크 강연을 진행했습니다.

우아한테크는 국내 1위 배달 중개 앱 서비스, 배달의민족을 우아한형제들에서 주최하는 기술 세미나로 코드프렌즈를 개발 및 운영하는 에듀테크 브랜드 긱하우스가 2월 세미나를 진행하는 영광을 가졌습니다.

긱하우스는 국내외 유능한 IT 인재들의 글로벌 진출을 도우며, 위대한 IT 영어 시리즈를 통해 소프트웨어 업계에 특화된 위한 영어 교육을 제공합니다.

👇 강연 다시 듣기

개발자가 아닌 저도 코딩을 배워야 하나요?


hero

매일 사용하는 스마트폰 앱부터, 이동하기 위해 필수적인 자동차까지, 현대 사회는 촘촘하게 짜여진 코드 속에 움직이고 있습니다.

많은 분께서 코딩은 개발자들만의 복잡하고 이해할 수 없는 전문 영역이라고 생각합니다.

하지만 사실은 그 반대입니다. 코딩은 개발자의 전유물이 아닙니다.

코딩은 소프트웨어와 전혀 관련 없을 것 같은 직장인, 예술가에게도 매우 유용한 기술입니다.